녹초 청강상에 굴레 벗은 말이 되어

때때로 머리 들어 북향하여 우는 뜻은

석양이 재 넘어가매 임자 그려 우노라.


【 서익 (徐益, 1542~1634, 자(字) : 군수(君受), 호(號) : 만죽헌(万竹軒)) 】

선조때 의주목사(義州牧使)를 지냈으며, 탄핵을 받은 율곡을 변호하는 상소를 올렸다가 파직됨.


[ 註 ]

- 녹초 청강상 : 푸른 풀이 우거진 비 갠 강가